청약 조정지역 ‘2순위 통장’ 시행
국토부, 과도한 투자 목적의 2순위 청약 신청 방지 기대
 
성우진

정부의 11·3 부동산대책 가운데 하나로 청약 조정지역에서 2순위 청약 신청 시 청약통장 사용 제도가 시행된다.

 

앞서 정부는 서울 25개구 공공·민간택지 경기 과천·성남시 공공·민간택지 경기 하남·고양·남양주·동탄2신도시 공공택지 부산 해운대·연제·동래·남구·수영구 민간택지 세종시(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 예정지역) 공공택지 등 전국적으로 37곳을 청약 조정지역으로 묶은 바 있다.

 

국토교통부는 이러한 내용으로 개정된 주택공급 규칙이 내년 11일부터 시행된다고 30일 밝혔다.

 

현재 1순위 청약의 경우 통장 가입기간(수도권 12개월, 지방 6개월), 예치금액 기준을 충족한 청약통장이 필요하지만 2순위 청약에는 청약통장 자체가 필요 없다

 

하지만 내년 11일부터는 조정지역 대상주택에서 2순위로 청약을 신청할 경우 청약통장을 사용해야 한다. 다만 2순위 청약은 가입기간이나 예치금액 기준이 없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 제도를 통해 과도한 투자 목적의 2순위 청약 신청을 방지할 수 있고, 2순위 청약 시장도 실수요자 중심으로 개편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6/12/30 [13:54]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