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分道-경기북도’ 다시 수면 위
손학규 “적극 추진할 때… 국정 중심에 서면 반드시 분도 이뤄내겠다”
 
김희우

올해 대선을 앞두고 경기 분도(分道)’가 다시 등장했다.

 

손학규 전 경기도지사가 지난 16일 의정부 경기도 북부청사를 찾은 자리에서 분도의 불씨를 지폈다.

 

손 전 지사는 이날 경기도 북부지역의 분도를 적극 추진할 때가 됐다고 운을 뗀 뒤 국정의 중심에 서면 반드시 분도를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북부지역이 이제는 광역 단체로서의 인프라를 갖춰 독자적인 발전의 기틀을 마련했다면서 광역 단체로 독립돼야 더욱 발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의 말마따나 현재 고양·의정부·남양주·파주·구리·포천·양주·동두천시와 가평·연천군 등 10개 시·군은 4305의 면적에 인구가 이미 지난해 333만명을 넘어섰다.

 

이는 서울, 경기도 남부지역 21개 시·, 부산, 경남의 뒤를 잇는 규모로 이전부터 증가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게다가 경찰기구까지 지난해 경기북부지방경찰청으로 독립함으로써 이제는 행정의 중심인 광역 자치단체의 비효율성를 제거해야 한다는 게 손 전 지사의 시각이다.

 

하지만 경기도 북부지역 10개 시·군을 하나로 묶어 경기북도를 만들자는 분도론은 1987년 당시 민정당이 대선 공약으로 처음 제기한 이후 각종 선거 때마다 단골메뉴로 등장했음에도 매번 정치적 합의가 쉽지 않았고 도지사들의 반대가 이어져 수면 아래로 사라졌다.

 

가장 최근에도 지난해 총선을 맞아 출마자들이 앞 다퉈 공약으로 내놓으면서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이보다 앞서서는 경기도의회에서 여·야 구분 없이 전체 의원의 과반을 넘어선 65명이 참여한 가운데 서형열(구리1) 의원이 대표로 발의한 경기도 북부지역 분도 촉구결의안을 채택해 남경필 지사를 압박하는 한편 박기춘 전 의원이 발의했던 평화통일특별도 신설 법안을 놓고 국회에 조속한 처리를 요구했다.

 

말 그대로 그때뿐이었다. 그럼에도 다시 불거진 경기도 분도론이 이번 대선을 통해서는 과연 결실을 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기사입력: 2017/01/17 [14:04]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