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경제기업 직원 평균 15.5명… 7억5천만원 매출
운영 중 1천696곳 취약계층 고용 평균 6.3명
 
성우진

경기지역에서 이른바 사회적경제기업에서 평균 15.5명이 일하고 평균 연 매출액이 75천여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는 앞서 지난해 8~12월 협동조합 1467, 사회적기업(예비 포함) 451, 마을기업 160, 자활기업 132곳 등 2336곳에 달하는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해 인터뷰 방식으로 실태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72.6%를 차지하는 1696곳이 운영 중이었고 나머지는 휴·폐업 상태였다.

 

이들 사회적경제기업에 근무하는 직원 수는 평균 15.5, 이중 취약계층 고용은 6.3명으로 나타났다.

 

평균 자산은 44305만원으로 임차보증금, 차량, 기계장치 외에 현금자산이 35450만원이었다.

 

평균적으로 2015년 매출액은 75497만원, 영업이익은 31394만원, 순이익은 2685만원으로 집계됐다.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 있는 사회적경제기업은 60.5%, 향후 1년 이내에 외부에서 자금을 조달할 필요가 있는 곳은 49.9%였다. 

 

경기도는 사회적경제기업 정보, 네트워크 실태와 주요 통계 등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웹 기반 오픈 플랫폼을 개발한데 이어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해서 사회적경제기업 지원을 위한 사업모델 세부 실행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기사입력: 2017/01/24 [16:01]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