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말 명예퇴직 교원 661명… 신청자 전원 수용
경기교육청, 신청 철회했거나 결격 사유 있어 배제된 10여명만 제외
 
김희우

경기도에서 2월말 명예퇴직 대상 교원으로 661명이 확정됐다.

 

공립 초등과 중등에서 각각 269, 287명이고 나머지 105명은 사립 교원이다.

 

경기도교육청은 지난해 8월말 명예퇴직을 희망한 261명을 전원 수용한데 이어 올해 2월말 명예퇴직에 대해서도 신청을 철회했거나 결격 사유가 있어 배제된 10여명을 제외하고 모든 신청자를 받아들였다.

 

교원 명예퇴직은 2·8월 두 차례로 나눠 이뤄진다. 국가공무원법과 국가공무원 명예퇴직 수당 등 지급 규정에 근거해 20년 이상 근속한 신청자 가운데 예산 범위 안에서 상위직, 장기근속 등의 순으로 결정된다.

 

도교육청은 명예퇴직과 퇴직 수당으로 189억원을 집행한다



기사입력: 2017/01/31 [14:15]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