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푸드 참여 농가·직매장 확대된다
올해 경기지역 로컬푸드 활성화 추진 전략… 163억6천100만원 투입
 
성우진

로컬푸드(Local Food)에 참여하는 경기지역 생산 농가가 지난해 5510곳에서 올해 8천곳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로컬푸드 직매장도 23곳에서 40곳으로 확대되고 연중 생산·공급 체계가 구축될 예정이다.

 

로컬푸드 참여 농가 가운데 210곳에는 비닐하우스와 소규모 저온저장고 100개가 설치되고 직매장 납품 농가에 포장재 구입비의 50%가 지원돼 로컬푸드 소비자 구매가격이 인하된다.

 

경기도의 이러한 올해 로컬푸드 활성화 추진 전략을 보면 여기에는 국비 463400만원, 도비 195300만원, ·군비 681800만원, 자부담 295600만원 등 총 1636100만원이 투입된다. 지난해 481천만원의 3배 이상 규모다.

 

이밖에도 내년까지 평택에 로컬푸드 직매장 연계 레스토랑, 급식센터, 홍보관 등이 들어서는 로컬푸드 종합센터가 건립된다.

 

지난해에는 도내 5510개 농가에서 로컬푸드를 생산, 23개 직매장을 통해 673억원 어치를 판매했다.

 

로컬푸드 직매장은 신축이나 리모델링, 기자재 구입 등 지원을 통해 2020년까지 100곳으로 늘어나고 생산지 외에 소비자 접근이 용이한 대도시 지역에도 설치가 확대된다.



기사입력: 2017/02/13 [10:54]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