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상한제 건축비 2.39%↑… 분양가 오를 듯
국토교통부, 노무비 등 가격 고려해 기본형건축비 개정·고시
 
성우진

분양가상한제에 따른 기본형건축비2.39% 뛰었다.

 

국토교통부는 노무비와 건설자재 등의 가격 변동을 고려해 이렇게 기본형건축비를 개정, 1일 고시했다.

 

따라서 앞서 지난해 9월 고시된 기본형건축비를 적용했을 때와 비교하면 전용면적 85, 공급면적 112, 가구당 지하층 바닥면적 39.5인 주택의 경우 3.3당 건축비가 5834천원에서 5979천원으로 145천원 오르게 됐다.

 

개정·고시된 기본형건축비는 1일 이후 입주자 모집 승인을 신청하는 주택부터 적용된다.

 

국토교통부가 매년 9월과 36개월마다 정기적으로 조정하고 있는 기본형건축비는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는 주택의 분양가격 산정에 활용된다.

 

기본형건축비가 오르면서 분양가상한제 적용 주택의 전체 분양가도 0.96~1.43%가량 상승할 것으로 국토부는 내다봤다.

 

기본형건축비 인상률은 20133월 이후 이번이 최대 폭이다. 20139(2.1%)과 지난해 3(2.14%)을 제외하면 대체로 1%대였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분양 가능성과 주변 시세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서 분양가격이 결정되기에 실제 인상되는 분양가는 기본형건축비의 인상분보다 낮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7/03/01 [13:09]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