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가구 84% 사교육…1인당 월평균 45만5천원
가구당 월평균 사교육비 6년 전보다 27.9% 늘어난 67만4천원
 
김희우

··고교생 자녀를 둔 경기도내 가구의 84%가 사교육을 시키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가구에서는 자녀 1명당 월평균 455천원을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2016년 경기도 사회조사 분석 결과에 따르면 초··고교생 자녀가 있는 7627가구 표본조사에서 사교육을 시키는 가구가 6406가구(84%)에 달했다. 

 

 

가구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674천원으로 6년 전인 2010527천원에 비해 147천원(27.9%) 늘어났다.

 

자녀 1명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455천원으로 고등학생 62만원, 중학생 522천원, 초등학생 394천원 등이었다.

 

사교육을 받는 이유로는 남들보다 앞서 나가기 위해서41.6%로 가장 많았고 남들이 하니까 안하면 불안해서’(17.8%), ‘학교수업을 잘 따라가지 못해서’(14.2%), ‘학교수업 수준이 낮아서’(9.1%) 등의 순이었다.

 

반면 사교육을 시키지 않는 가구에서는 자녀가 원치 않아서’(33.8%), ‘경제적 사정이 여의치 않아서’(33.1%), ‘학교수업만으로 충분하므로’(25.4%) 등을 그 이유로 들었다.

 

월평균 소득 700만원 이상 가구의 사교육 실시 비율은 94.8%, 100만원 미만은 47.9%로 나타나 소득이 높을수록 사교육을 많이 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군별로 가구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과천 911천원, 성남 909천원, 용인 827천원, 구리 758천원, 고양 744천원 등의 순이었다.

 

자녀 1명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성남(61만원), 과천(607천원), 용인(556천원) 등이 많았다.

 

남양주에서는 가구당 609천원, 자녀 1명당 41만원으로 상대적으로 적게 지출했다.



기사입력: 2017/03/06 [09:03]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