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산신도시 특별분양 ‘떴다방’ 적발
주택법 위반 2개 조직별 총책과 장애인 등 38명 입건
 
김희우

다산신도시에서 아파트 분양 당시 장애인 몫의 특별분양권 전매에 나섰던 떴다방조직들이 경찰에 적발됐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지능범죄수사대)은 떴다방 총책 이아무개(59)씨에 대해 주택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하고 같은 혐의로 다른 떴다방 총책이면서 공인중개사로 있는 김아무개(48)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또 떴다방 모집책과 접수책, 많게는 수천만원을 받고 명의를 빌려줬거나 당첨된 분양권을 팔아넘긴 장애인들까지 모두 38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씨는 지난해 5월 다산신도시에서 분양 열기가 뜨거웠던 아파트의 분양권을 따내기 위해 명의를 빌려줄 장애인 6명을 모집, 전매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실제로 빌린 명의로 아파트를 모두 분양받았지만 전매 전에 경찰의 수사가 시작되면서 전매에는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애인 6명은 명의를 대여한 대가로 각각의 신용도에 따라 600만원~1500만원씩 총 6700만원을 챙겼다.

 

김씨는 공인중개사 사무실을 차려놓고 아파트 분양권을 따낸 장애인들을 직접 모집해 넘겨받은 분양권 11채 중 9채를 전매, 6450만원의 차액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와 김씨는 장애인들을 상대로 명의를 빌리기 위해 모집책으로 다른 장애인들을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일반분양권 전매 행위도 조직적으로 이뤄진 정황을 포착, 수사를 확대할 전망이다.



기사입력: 2017/03/10 [11:21]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