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선거사무관계자 되고자 하면 15일까지 사직
주민자치위원회 위원 비롯해 이·통장과 반장 등 대상
 
김희우

대통령 탄핵으로 5월 조기 대선이 가시화되자 선거관리위원회의 시계가 다시 바쁘게 돌아가기 시작했다.

 

남양주시선거관리위원회는 제19대 대통령선거의 선거사무관계자가 되고자 한다면 선거 실시 사유가 확정된 때부터 5일 이내인 오는 15일까지 사직해야 한다고 13일 밝혔다.

 

선거사무관계자의 범위는 사무장, 연락소장, 사무원, 회계책임자, 연설원, 대담·토론자, 투표참관인, 사전투표참관인 등이다.

 

오는 15일까지 사직 대상은 각급 선거관리위원회 위원, 예비군 중대장급 이상 간부, 주민자치위원회 위원, ·통장과 반장이다.

 

이들 중 주민자치위원회 위원의 경우 선거사무관계자가 되기 위해 사직하면 선거일까지 종전의 직에 복직할 수 없다.

 

나머지는 선거일 후 6월 이내 복직이 불가능하다.

 

이러한 사직 기한을 준수하지 않으면 3년 이하 징역 또는 6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기사입력: 2017/03/13 [12:05]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