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평동에 ‘지역거점 대형 종합병원’
 
김희우

남양주시에서 지역거점 대형 종합병원을 유치하기 위해 병원 사업자 공모를 검토 중이다.

 

유치 대상지는 민간의 개발을 앞둔 호평동 백봉지구 내의 종합의료시설 용지로 면적이 약 33규모로 알려졌다.

 

옛 서울리조트 일원 백봉지구는 지난해 3월 남양주시가 도시관리계획(시설·용도지역·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을 고시한데 이어 6월 주택건설사업계획을 승인·고시한 바 있다 

 


이러한 대형 종합병원 유치는 지난
2014년 지방선거 당시 남경필-이석우 정책협약에 포함되면서 이목을 모았으며 종합의료시설 용지에 대한 무상 공급가능성까지 제기되면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이미 개발 사업시행자가 종합의료시설 용지를 남양주시에 기부채납하거나 제3, 즉 병원 사업자에게 양여하는 방안이 유력해진 상황이다.

 

문제는 남양주시가 땅을 받아 공유재산화하면 현행 관련법상 원활한 병원 유치를 위해 무상으로 제공한다는 게 불가능하고 그렇다고 팔아넘긴다는 것도 여러모로 여의치 않다는 점이다.

 

따라서 남양주시는 다방면으로 대형 종합병원 유치를 위해 물밑 접촉점을 넓게 가져가면서 개발 사업시행자가 직접 공모를 통해 선정된 제3자에게 땅을 넘겨줄 있도록 한다는 데 무게를 두고 있다.

 

개발 사업시행자 입장에서는 어차피 땅을 내주기로 한만큼 얼마나 더 시간이 걸릴지 모를 제3자 양여 쪽보다는 남양주시에 기부채납을 함으로써 하루라도 빨리 처분하고 싶어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무튼 병원 사업자 공모는 남양주시와 개발 사업시행자 사이의 의견 조율이나 협의 과정이 마무리되면 이르면 올 상반기 중 공모 공고 등 절차 이행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남양주시는 이왕이면 종합병상 1천개 이상을 비롯해서 최근 공시한 일자리대책 세부계획에서 밝힌 바대로 미래 일자리 기반 조성 및 양질의 일자리 창출 전략에 걸맞은 규모로 대형 종합병원 유치를 희망하고 있다



기사입력: 2017/04/05 [16:02]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평내호평사랑 18/09/10 [17:47]
남양주 시민의 염원. 남양주 평내호평 주민들이 그렇게 기다려온 종합병원을 두산 알프하임에서도 무상으로 부지를 제공하기로했으니, 빠른 병원사업자 유치해서 주민들을위해 종합병원을 건립해주세요. 새로되신 시장께서 성과를 평내호평주민들에게 주려면 종합병원과 GTX B를 빨리 착공 건설해야합니다. 시청주변도 일자리를 만들고, 평내도서관옆 교회 차고지도 주민들을 위한 공간으로 필요하구요.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