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주방용 오물분쇄기 판매·사용 단속
하수 피해 속출 불법 주방용 오물분쇄기 유통·사용 확산 방지
 
김희우

불법 주방용 오물분쇄기와 관련해서 집중적인 단속활동이 펼쳐진다.

 

경기도의 수자원본부와 환경부 한강유역환경청, 31개 시·군 등이 합동으로 52일까지 진행해 공인기관 미인증, 개조(거름망 등 음식물 찌꺼기 2차 처리기 제거) 등의 제품 제조·판매 업체를 가려낸다.

 

단속 대상에는 이러한 제품을 사용하는 가정도 포함된다.

 

관련법에서는 주방용 오물분쇄기를 통해 분쇄된 음식물 찌꺼기에 대해 20% 미만만을 하수관로로 배출토록 하고 있으며, 공인기관으로부터 이에 대한 인증을 받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불법 주방용 오물분쇄기에 대한 유통·사용이 확산되면서 하수관로가 막히거나 오염된 물질이 과다하게 하수관로로 유입되는 등 피해 사례가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경기도 등은 제보를 유도하거나 불시에 현장을 점검하는 등 적극적인 단속을 통해 불법 제조·판매 업체와 사용자를 적발해낸다는 방침이다.

 

또 도내 업체와 판매 대리점 현황을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관리해 불법 제품의 유통을 사전에 차단하기로 했다.

 

불법 제품 제조·판매 업체는 2년 이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 벌금, 사용자는 100만원 이하 과태료 처분을 받는다.



기사입력: 2017/04/10 [10:53]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