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광역 급행열차 확대… 광역교통청 신설”
수도권 등 대중교통 혁신 의지 담은 정책·공약 발표
 
김희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광역 급행열차를 대폭 확대하고 광역교통청을 신설하겠다고 밝혔다.

 

문 후보는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이처럼 대중교통 혁신 의지를 담은 정책·공약을 발표했다. 

 


아무래도 출·퇴근에 걸리는 시간이 상당해 고통과 불편이 가장 심각한 수도권 유권자들의 표심에 초점에 맞췄다.

 

문 후보는 우선 분당선, 수인선, 서울 6호선, 경의선 등 출·퇴근 이용자가 많은 노선부터 지하철 9호선 같은 급행열차를 지금보다 대폭 확대해나가고 광역철도 구간에 완행열차 대피선을 만들어 단계적으로 전 구간에서 급행열차 개통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수도권에서 광역 급행열차 확대를 통해 외곽 주민들의 ·퇴근 시간이 절반으로 단축되는 것은 물론 광역철도 이용객이 늘어 만성적인 적자에 시달리는 광역철도 운영기관의 수익도 개선될 것이라는 게 문 후보의 설명이다.

 

문 후보는 이어 대도시권 광역교통청 신설을 약속했다.

 

신설 기구를 국토교통부 산하에 둬 중앙정부 차원에서 법적 권한과 예산을 뒷받침하겠다는 뜻으로, 경기도와 서울·인천시를 아우르는 교통 컨트롤타워 수도권 광역교통청설립 필요성에 적극 공감한 것이다.

 

문 후보는 광역교통청을 통해 광역버스 ·증설을 비롯해서 대중교통 편의성에 집중하겠다면서 “수도권에서 광역버스를 대폭 늘려 앉아서 가는 출근길쉬면서 오는 퇴근길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문 후보는 아울러 사용 횟수에 제한이 없는, 이동 거리와 상관없고 추가 비용도 없는정액제 광역교통카드 알뜰교통카드도입과 고속도로 요금 인하 및 무료 구간 설치를 공약으로 내놨다.

 

이중 알뜰교통카드는 지하철·버스를 마음껏 이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대중교통과 연계된 환승주차장 요금도 할인받을 수 있다는 개념으로, 사용 기간에 있어서도 1일권·1주권·1개월권 등 선택의 기회를 다양하게 제공할 전망이다.

 

문 후보는 고속도로 요금과 관련해서 현재 우리나라 도로 통행료 책정이 비효율적인 주행거리부과 방식이라 꽉 막힌 주차장 도로에서도 똑같이 돈을 내야만 한다고 지적한 뒤 요금을 현실에 맞게 인하하고 단계를 밟아 무료화로 가는 기반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시범적으로 동해선의 삼척-속초 구간, 광주대구선의 담양-해인사 구간을 놓고 무료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문 후보는 길은 소통, 문화, 역사라면서 교통이 편해야 국민 삶의 질이 높아지는 만큼 대한민국을 교통 선진국으로 만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사입력: 2017/04/16 [13:34]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