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란 값 ‘고공행진’… 불법 유통·사용 근절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 18~26일 동안 집중적으로 단속
 
성우진

지난해보다 값이 60%가량 오른 식용 계란을 불법적으로 유통하거나 사용하는 행위에 대해 집중적인 단속이 이뤄진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오는 18~26일 동안 단속에 나서 불량 식용란 사용, 불법 유통 등의 업체에 대해 형사처벌과 영업정지 등 강력한 처벌을 가할 계획이다.

 

도내에서 계란은 조류인플루엔자(AI) 사태로 인한 생산 감소와 행락철 수요 증가 등의 영향으로 현재 가격이 특란 130개 기준으로 평균 7966원에 달하는 실정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서 값이 60% 이상 오른 것이다.

 

이렇다보니 가격 상승에 편승해 외국산 계란을 국내산으로 속여 판매하거나 불량 식용란을 유통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에서는 식용란 수집·판매 업소와 가공 업소, 빵 제조 업소 등 660곳을 대상으로 단속 활동을 벌이기로 했다.

 

불량 식용란 사용 및 판매·취급, 무허가 형태의 영업, 축산물 표시 기준 위반, 유통 기한이 지난 식용란 판매 및 판매 목적의 보관 등이 집중 단속 대상이다.



기사입력: 2017/05/16 [11:33]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