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버스요금 내린다… 할인 10% 더
경기도 시내버스 27일부터… 시·군 마을버스는 7월29일부터 적용
 
김희우

경기도 시내버스와 마을버스를 이용하는 만13~18세 청소년들의 요금 할인 폭이 성인 대비 현행 20%에서 30%로 확대된다.

 

시내버스의 경우 오는 27일부터, 마을버스는 729일부터 적용된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8일 오전 브리핑에서 서민물가 안정과 청소년들의 편안한 버스 이용을 위해 시내버스·마을버스에 대한 청소년요금 할인 폭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먼저 일반형 청소년요금이 현재 성인 요금(1250. 교통카드 기준)보다 20% 할인된 1천원에서 870(30% 할인)으로 130원 낮아진다.

 

좌석형도 1780원에서 1520원으로, 직행좌석은 1920원에서 1680원으로, 경기순환버스는 280원에서 1820원으로 내린다.

 

·군마다 다소 차이가 있는 도내 21개 시·군의 마을버스 요금은 현재 840~920(성인요금 150~1150원보다 20% 할인)에서 740~810(성인요금보다 30% 할인)으로 확대 할인된다.

 

도는 이번 조치로 소요되는 재원이 371억원으로 565억원으로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565억원에 대해서는 37%(207)를 도와 시·군에서 분담하고 나머지 63%(358)는 버스운송업체가 부담한다.

 

남 지사는 도의회와 시·, 버스운송업체가 함께 힘을 모아 공공요금을 인하한 좋은 선례이자 경기 연정의 결과물이라며 앞으로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정책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7/05/18 [10:26]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