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특수활동비’ 겨냥 칼 뽑다
김한정 “대통령 솔선수범… 특수활동비 제도 전반 개혁 의지 환영”
 
김희우

문재인 대통령이 특수활동비에 대한 개혁의 칼을 빼들었다

 

문 대통령은 25일 청와대 특수활동비와 특정업무경비를 아껴 청년일자리 창출과 소외계층 지원 등을 위해 쓸 수 있도록 했다.

 

특수활동비 절감액은 올해 5월 현재 127억원 중에서 42%에 해당하는 53억원에 이른다.

 

문 대통령은 공식 행사를 제외한 가족식사, 치약·칫솔 등 개인 비품에 대해서 전액 사비로 처리하겠다는 뜻을 전하기도 했다.

 

국회 운영위원회에 소속돼 올해 예산안 심사 과정에서 청와대 특수활동비 15% 삭감에 앞장섰던 김한정(더민주·남양주을) 의원은 문 대통령이 먼저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특수활동비 제도 전반을 개혁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면서 환영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를 비롯한 국가기관의 특수활동비는 일정 정도 기밀이나 보안 유지가 필요하지만 쌈짓돈’, 영수증도 없는 묻지마 예산으로 지칭될 만큼 사적인 용도로 쓰이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

 

김 의원은 청와대에서 대통령을 모셔본 입장에서 특수활동비가 현실적으로 포기하기 힘든 예산이고, 앞으로 청와대나 대통령의 업무 수행 중에 특수활동비 절감으로 인한 불편이 적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국민적으로 제기하고 있는 적폐청산 요구에 대한 문 대통령의 의지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솔선수범에 따라 우선 민정수석실과 합동감찰반 등을 통해 특수활동비 사용내용 전반을 들여다보는 등 제도 개선에 나설 전망이다



기사입력: 2017/05/25 [18:46]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