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두 번째 추경안 1조4천572억 규모
 
김희우

남양주시의 올 한해 예산 규모가 다시 14572억원으로 커진다.

 

올해 당초 11981억원으로 시작된 이후 첫 번째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통해서 당초보다 13% 가까이 증액된 가운데 이제 두 번째 추가경정예산 편성이 이뤄진다.

 

회계별로 일반회계가 11473억원 규모로 지금보다 934억원 늘어나고 특별회계도 399억원으로 129억원이 더해진다.

 

첫 추가경정예산 편성 규모에 모두 163억원이 추가되는 것이다.

 

첫 추가경정예산 편성 결과 1539억원이었던 일반회계만 놓고 보면 먼저 세입 분야에서 지방세수입이 2790억원에서 3110억원으로 320억원이 증액된다.

 

세외수입도 620억원에서 733억원으로 늘어나 자체수입(지방세+세외수입)으로만 433억원이 증액분으로 잡혔다.

 

의존재원 쪽은 지방교부세 18501956억원(106) 조정교부금 9081128억원(219) ·도비보조금 36613784억원(123) 등이다.

 

나머지 보전수입 등 및 내부거래의 경우 709억원에 53억원가량이 추가된다.

 

일반회계 세출 분야로 넘어가면 934억원 중에서 591억원이 법적·의무적 경비와 현안사업 부족 사업비로 지출 계획이 짜였다.

 

271억원이 진건체육센터 건립, 전기자동차 보급 등 국·도비보조사업을 추진하는데 쓰일 예정이다.

 

슬로라이프 국제대회 개최, 수동 축구장 정비 등 용도가 지정된 사업에도 35억원이 투입된다.

 

한편 남양주시는 공유재산관리 특별회계에 대해서도 올해 두 번째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했다.

 

일반회계 전입금 737천만원 등에 예비비까지 더해 진건·퇴계원 복지센터 신축(495천만원), 금곡·양정 행정복지센터 건립(22), 의회동 증축(95천만원), 수동면 종합행정타운 건립(25천만원), 호평·평내 행정복지센터 증축(2), 평내동 종합행정타운 주차장 설치(18천만원)등의 사업에 나눠 쓸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듯 두 번째 추가경정예산안은 오는 12일 개회를 앞두고 있는 시의회 임시회 때 심사·의결 처리된다



기사입력: 2017/07/06 [16:19]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