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남양주을 지역위, ‘박유희 중징계’ 결의
경기도당에 징계 요청 공문 발송… “시의회 의장직에서 물러나야”
 
김희우

더불어민주당 남양주을 지역위원회(위원장 김한정 국회의원)가 지난 8일 비상운영위원회를 열어 박유희 시의회 의장에 대한 중징계를 결의한 뒤 10일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에 징계를 요청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지역위원회는 결의문에서 박유희 당원이 당의 공천을 통해 시의원에 당선된 뒤 당의 몫으로 시의회 (후반기) 의장직에 올랐지만, 지난해 총선 때 경선 결과에 불복하고 선거운동 지원을 거부한데 이어 중앙당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당무 불참을 지속하면서 대선 선거운동에도 일체 참여하지 않는 등 용납할 수 없는 해당 행위를 멈추지 않고 있다고 적시했다.

 

또 지난 4월 박 의장이 탈당 가능성을 시사했다는 언론의 보도내용을 문제로 삼았는가 하면 지역위원회 여성위원장에 대한 폭언, 음주운전 경력을 비롯한 사생활 논란 등을 끄집어냈다.

 

지역위원회는 그간 수차례 사과와 반성, 당무 복귀를 요청하고 소명을 요구했지만 박유희 당원이 끝내 응하지 않았다고 밝힌 뒤 박유희 당원이 당의 이름으로 시의회에서 의장으로 활동하는 것이 당에 해악이 될 뿐만 아니라 당의 기강을 저해하는 것이기에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지역위원회에서는 박 의장에 대한 중징계 결의와 더불어 추가적으로 시의회 의장직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박 의장이 당 소속으로 시의회 의장직을 수행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 당 소속 시의원들이 나서서 박 의장에게 사퇴를 요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박 의장은 지역위원회의 이 같은 주장과 징계 요구에 대해서 일방적인 측면이 있다”며 당으로부터 공식적인 통보가 오고 자리가 마련되면 충실하게 소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7/07/10 [14:22]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