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정 사상 첫 ‘채무 제로’ 예고
남경필 “지역개발기금에서 빌려 쓴 6천84억 모두 갚겠다”
 
성우진

경기도가 도정 사상 처음으로 채무 제로를 예고했다.

 

남경필 지사는 11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올해 차기 추가경정예산이나 내년 본예산에 미상환 부채 684억원을 편성해 채무를 모두 갚겠다고 밝혔다.

 

도의 채무는 남 지사가 취임한 20147월 당시 32686억원에 달했다.

 

·군 교부금, 도교육청 전출금, 상생발전기금, 학교용지분담금 등 법정경비 채무 1256억원에다 재난관리기금, 통합관리기금, 지역개발기금 차입 등 내부거래 채무가 2630억원이었다.

 

재정 상황이 악화돼 시·, 도교육청에 제때 법정경비를 넘기지 못했고 기금을 적립하는데 어려움을 겪었거나 차입해 썼기 때문이다.

 

이후 2015년 말 17899억원, 지난해 말 1276억원, 현재 684억원으로 채무를 줄이는 등 3년 만에 26602억원(81%)을 갚았다.

 

현재 채무 684억원은 지역개발기금에서 빌려 쓴 돈이다.

 

이러한 지역개발기금 차입금의 경우 정부가 지방자치단체의 부채 관련 기준을 바꿔 사실상 채무에 해당되지 않지만, 경기도는 이마저 이르면 올해 말 다 갚겠다는 입장이다.

 

경기도는 부동산 거래 활성화에 따른 취득세 등 세수 증가, 국비 확보와숨은 세원 발굴 노력 등을 그간 채무를 줄일 수 있었던 주요 요인으로 꼽았다.



기사입력: 2017/07/11 [15:52]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