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전철에서도 LTE 기반 Wi-Fi 제공
코레일, 올 9월말부터 LTE 기반 무선 인터넷 서비스 제공
 
김희우

 

코레일은 올 9월말부터 수도권 전철을 이용하는 모두에게 LTE 기반의 무선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4세대 통신 규격인 LTE(Long Term Evolution)를 기반으로 와이파이(Wi-Fi) 서비스가 제공되면 전송 속도가 지금보다 2~3배가량 빨라진다.

 

또 음영 지역이 줄어들어 보다 안정적으로 무선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다.

 

수도권 전철 내 무선 인터넷 서비스는 지난 20114월 와이브로(Wibro) 규격으로 시작된 바 있다.

 

이렇다보니 사용자가 점점 늘어나면서 인터넷 속도가 느려지고 끊김 현상이 자주 발생함에 따라 올해 들어 3월부터 LG U+가 데이터 전송 속도를 2~3배 개선한 LTE 기반 무료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이번에 통신 3사 전체로 확대된다.

 

KT8월초부터 개선된 하이브리드(Wibro/LTE 겸용) 공유기를 설치해 전송 품질을 향상시키고 SKT에서는 9월말까지 광역철도 전동차 내 와이파이(Wi-Fi) 공유기를 LTE 방식으로 교체할 예정이다.

 

코레일 관계자는 “15개 수도권 광역철도 노선을 이용하는 하루 평균 315만여명의 이용객들이 일반적인 동영상을 끊김 현상 없이 시청할 수 있을 정도로 쾌적한 인터넷 환경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7/07/17 [14:38]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