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통근… 도내 ‘승용차’ 서울은 ‘대중교통’
도내 통근의 경우 대중교통이 승용차보다 오래 걸리고 서울 통근은 반대
 
성우진

경기도민이 통근할 때 주로 이용하는 교통수단이 도내의 경우 승용차, 서울은 대중교통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연구원이 3일 내놓은 경기도민 삶의 질 조사 : 교통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71일부터 85일까지 진행된 도내 2만가구 19세 이상 가구원 대상 설문조사 결과 거주지 외 도내 다른 시·군으로 통근하는 응답자의 63.9%가 승용차를 이용했다.

 

대중교통을 이용한다는 응답자는 28.1%(버스 22.8%, 지하철 5.3%)로 승용차 이용자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반면 서울로 통근하는 응답자는 34.9%만 승용차를 이용했고 62.1%(버스 47.6%, 지하철 14.5%)가 대중교통을 이용한다고 밝혔다.

 

통근에 걸리는 시간은 도내에서 승용차로 평균 43.4, 서울은 66.2분으로 조사됐다.

 

버스·지하철을 이용한 평균 통근 시간은 도내가 각각 47.4분과 44.7, 서울은 63.8분과 60.9분으로 집계됐다.

 

도내 통근의 경우 대중교통이 승용차보다 오래 걸리고 서울 통근은 반대인 셈이다.

 

통근 지역은 거주 시·군내 57.1%, 도내 다른 시·12.1%, 서울 25.8% 등이었다.

 

빈미영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군간 버스·지하철 인프라와 서비스가 부족해 도내 통근 시 승용차를 많이 이용하고 있다·군간 환승 허브역을 발굴해 연계하는 등 대중교통 서비스를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경기-서울 광역 통행도 중요하지만, 도내 통근자가 전체의 69.2%에 이르는 만큼 경기도 지역 간 이동 편의성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2017/08/03 [11:04]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