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대주 1만1천원’ 주민세 16일부터 납부
이달 말까지 납부 기한 지키지 않으면 이후 3%의 가산금
 
김희우

오는 16일부터 올해 정기분 주민세(균등분)를 납부해야 한다.

 

81일 현재 남양주에 주소를 두고 있는 세대주와 사업장이 있는 개인사업자·법인이 납세 의무자다.

 

납부 세액은 주민세액의 10%에 해당하는 지방교육세까지 포함해 개인사업자가 55천원이고 법인은 자본금 규모, 종업원 수에 따라 55천원~55만원이다.

 

세대주의 경우는 지방교육세 1천원까지 더해 11천원을 내야 한다.

 

세대주에 대한 주민세 부과는 시민 증세’라는 논란과 반발 속에서 당초 4천원이었던 것이 20157천원, 지난해부터 1만원 수준으로 차례로 인상됐다.

 

당시 보통교부세 페널티를 앞세운 박근혜정부의 노골적인 인상 요구와 압박 속에서 남양주시도 부족한 지방세입을 확충할 겸 지난 13년간 이어온 4천원을 단계적으로 인상 가능한 최대치까지 끌어올렸다.

 

주민세는 재산세·자동차세 등과 함께 지방세 수입을 형성하고 있다.

 

균등한 금액을 분담시키는 인두세라 할 수 있고 시민으로 하여금 최소한의 자치경비를 부담하게 하는 회비적 성격의 조세로 알려져 있다.

 

납부 기한은 이달 말까지, 기한을 지키지 않으면 이후 3%의 가산금을 더 내야 한다.

 

자세한 사항은 시청 세정과 주민세팀(590-4015)으로 문의하면 된다.



기사입력: 2017/08/14 [10:42]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