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 인천대교 통행료 15일부터 인하
자금재조달 통해 소형차 6천200→5천500원 ‘700원 인하’
 
성우진

오는 150시부터 인천대교 통행료가 소형차 기준으로 700원 인하된다.

 

편도 기준으로 6200원에서 5500원으로 인하되고 경차도 3100원에서 2750원으로 통행료가 내려간다.

 

나머지 중형차와 대형차는 각각 150094001360012200원 등이다. 

 

 

200910월 민간투자사업으로 개통된 인천대교는 송도와 인천국제공항을 잇는 해상 연륙교로 건설됐다.

 

국토교통부는 도로 이용자의 부담 완화를 위해 2013년부터 민자법인과 통행료 인하를 협의해왔으며, 그 결과 자금재조달을 통해 이번 통행료 인하에 이르게 됐다.

 

자금재조달이란 민간투자사업 기본계획에 따라 추진되는 것으로 민간투자사업 실시협약에서 정한 자본구조 등을 변경하는 것을 의미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서울-춘천, 서울외곽순환, 수원-광명, 인천-김포 등에 대해서도 통행료 인하를 위해 자금재조달 등을 추진 중이라고 9일 밝혔다.



기사입력: 2017/08/09 [16:16]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