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에 자리 있나’ 스마트폰으로 확인한다
경기도, ‘시내버스 차내혼잡정보 서비스’ 10월부터 전면 시행
 
김희우

앞으로 버스를 타려고 할 때 승객이 많은지 적은지를 미리 확인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경기도는 운행 중인 일반형 시내버스의 탑승객 수를 실시간 수집해 이용자에게 알려주는 시내버스 차내혼잡정보 서비스10월부터 전면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도는 지난
7월부터 수원시에서 이 서비스를 시범적으로 실시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101일부터는 1900여개 노선의 7800여대 일반형 시내버스로 확대된다.

 

서비스는 버스에 탑승한 승객 수 정보를 근거로 버스의 혼잡도를 여유’, ‘보통’, ‘혼잡’, ‘매우혼잡4단계로 나눠 정보를 제공한다. 대형, 중형, 소형 등 버스의 크기에 따라 다른 기준이 적용된다. 

 

55인승 대형버스의 경우 승객이 정원을 초과해 56명 이상이면 매우혼잡, 승객이 41~55명으로 옆 사람과 신체 접촉이 예상되면 혼잡, 승객이 26~40명으로 신체 접촉 없이 입석이 가능하면 보통, 승객이 25명 이하로 좌석에 앉을 수 있는 정도면 여유로 각각 표시된다.

 

혼잡도에 따라서 아이콘의 색과 글자의 모양을 달리해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서비스는 우선 도가 운영하는 경기버스정보의 스마트폰 앱과 홈페이지(gbis.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도는 시스템 개선 작업을 거쳐 내년부터 각 시
·군이 운영하는 정류장 안내전광판을 통해서도 버스 혼잡정보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기사입력: 2017/09/28 [09:13]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