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자살 사망자 3년 연속 감소…지난해 2천879명
인구 10만명당 자살률 전국 시·도 중 최저
 
성우진

경기도내 자살 사망자 수가 최근 3년간 감소하고 인구 10만명당 자살자 수(자살률)는 전국 시·도 가운데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가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해 사망 원인 통계를 분석한 결과 도내 자살 사망자 수는 2879명으로 2015(3123)에 비해 244(7.8%) 줄어들었다.

 

도내 자살 사망자 수는 20133369명에서 20143139명으로 줄어든 뒤 3년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인구 10만명당 자살자 수도 2011년 당시 30.5명에서 201227.0, 201525.3명으로 비율이 점차 줄어든데 이어 지난해의 경우 23.0명으로 서울시와 함께 전국 시·도 중에서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전국적으로는 충청북도가 32.8명으로 가장 높았고, 전국 평균은 25.6명이었다.

 

지난해 인구 10만명당 도내 노인 자살자 수는 55.5명으로 전국 평균 53.3명보다 조금 높았다.

 

성별로는 10만명당 남성 자살자 수가 32.0명으로 여성 13.9명의 2.3배였다.

 

도 관계자는 “2012년부터 시·군 생명사랑 전담인력 배치, 자살 고위험군 집중 사례관리 등 자살예방 사업을 벌이며 효과를 보고 있다”면서전 연령대에 비해 2배 이상 높은 노인 자살률을 낮추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7/10/09 [10:21]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분석? 공익요원 17/10/10 [23:29]
자살하는 사람들의 나이, 직업, 환경, 자살원인 등이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