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공헌형 편의점 ‘CU새싹가게’로 자활 지원
경기도, BGF리테일·경기지역자활센터협회와 업무협약 체결
 
성우진

경기도가 CU 편의점을 운영하는 BGF리테일, 사단법인 경기지역자활센터협회와 함께 11‘CU새싹가게지원 업무협약을 맺었다.

 

CU새싹가게란 저소득 자활사업 참여자가 운영하는 사회공헌형 편의점을 일컫는다.

 

BGF리테일이 자활사업 참여자에게 편의점 임차비와 가맹비를 면제해주는데, 현재 도내 17곳에서 운영 중이며 모두 115명이 일하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경기도가 새로 문을 여는 CU새싹가게 운영에 필요한 1500만원가량의 초기 투자비를 지원한다.

 

경기지역자활센터협회에서는 참여자 모집과 현장 지도를 담당하고 BGF리테일은 CU새싹가게 대상지를 선정하고 점포 운영에 대해 교육한다.

 

경기도는 올해 5곳에 이어 내년 10곳에서 CU새싹가게 창업을 도울 계획이다.



기사입력: 2017/10/11 [10:03]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