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림지 주민대책위 “진접2 공공주택지구 전면 백지화!”
 
김희우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
(LH)에서 진접2 공공주택지구를 지정하려고 하자 이에 맞선 반발 움직임이 가시화됐다.

 

남양주시가 국토교통부의 요청에 따라 의견 청취에 나선 가운데 주로 농림지역의 땅 주인들을 중심으로 주민대책위원회(위원장 조동일)가 꾸려져 전면 백지화요구가 수면 위로 떠올랐다.

 

대책위는 약 120명에 이르는 해당 토지주 중에서 80명가량이 참여한 가운데 그 규모가 더 커질 전망이다.

 

발족과 함께 즉각적으로 지난 24일 지역구 국회의원인 김한정 의원실과 남양주시를 차례로 찾아 공공주택지구 지정과 사업추진에 대한 우려를 전달하면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대책위는 국토부와 LH가 남양주의 현실은 전혀 고려하지 않은 채 불필요한 공익사업을 추진하려고 하고 있다LH가 국민의 혈세를 무분별하게 남용해 결국 자기 배만 불릴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아파트만 지으면 더욱 서울의 베드타운으로 전락할 것이 불을 보듯 뻔하고, 계속적인 인구 유입만을 초래해 진접선 풍양역이 설치된다 해도 광역교통 형편이 크게 개선되지 않을 것이라면서 특히 자족도시를 지향하는 지역발전 과제에 역행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대책위는 장기간 땅에 대한 이용이나 개발 규제 아래 희생을 감내해왔는데 이에 대한 정확한 고려나 배려 없이 LH가 개발이익을 독점하려고 한다면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대책위는 규제 탓에 땅값 상승에 따른 이익은 생각하지 않은 채 농사일에 종사해왔는데 이제 와서 유일한 생계수단인 농지, 생활의 터전을 모두 빼앗아가는 개발을 결단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힌 뒤 남양주시가 공정하고 정확하게 여론을 수렴하고 한 점의 의혹 없이 다수의 바람대로 행정력을 발휘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한편 진접2 공공주택지구 지정 및 사업인정 의제 사업에 관한 의견 청취 과정은 112일까지 이어진다.

 

대책위는 김한정 의원과 남양주시는 물론 국토부와 LH 등을 상대로도 항의방문에 나서는 등 전면 백지화한다는 확답을 받을 때까지 지속적으로 투쟁해나갈 계획이다.

 

당장 오는 26일 세종시로 향해 국토교통부 항의방문을 진행할 예정이다.



기사입력: 2017/10/25 [09:14]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물량폭탄으로 남양주 집값이 않올라간다.. 철회하라~~ 물량폭탄중지 17/10/25 [15:07]
헐~ 물량폭탄으로 남양주 집값이 않올라간다.. 철회하라~~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