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에도 GB 주민지원사업… 남양주 40억 투입
와부읍 월문리 보행로·자전거도로 개설공사 등
 
김희우

개발제한구역(GB) 지정으로 불편을 겪고 있는 주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내년에도 다양한 사업들이 펼쳐질 전망이다.

 

경기도 18개 시·군에서 국비 202억원과 시·군비 92억원 등 모두 294억원이 투입돼 41개에 달하는 GB 주민지원사업이 진행된다.

 

내년 주민지원사업은 도로·하천·상수도 등 생활편익사업 여가녹지·산책로 등 환경문화사업 주택개량·리모델링 등 노후주택 개량사업 소형 LPG저장탱크 보급사업 등 4가지 분야로 나뉜다.

 

남양주시는 먼저 와부읍 월문리 보행로·자전거도로 개설공사가 생활편익사업 명단에 홀로 이름을 올렸다.

 

1.3사업 규모로 국비 11억원과 시비 47천만원 등 157천만원가량이 투입된다.

 

환경문화사업으로는 26.8에 이르는 천마지맥 누리길 조성사업을 위해 국비 63천만원과 시비 27천만원 등 9억원이 잡혀있다.

 

이밖에 노후주택 분야는 해당 사업이 없으나, 조안면 능내리와 송촌리 등 6곳에 각각 소형 LPG저장탱크가 설치된다.

 

여기에는 국비 93천만원과 시비 4억원에다 주민 자부담 14천만원까지 총 147천만원가량이 투자된다.

한편 도내에는 현재 21개 시·군 1천170.6㎢가 개발제한구역으로 지정돼 있으며 2만1천735가구가 거주 중이다.



기사입력: 2017/11/11 [15:04]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