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택시요금 카드 결제 수수료 내린다
부담 큰 현행 1.9% 수수료 내년 중으로 0.8~1.6% 수준까지 인하
 
성우진

경기도 택시요금에 대한 카드 결제 수수료가 인하된다.

 

경기도는 현행 1.9%인 택시 카드 수수료가 내년 중으로 0.8~1.6% 수준까지 내려갈 것이라고 7일 밝혔다.

 

이러한 인하 조치는 택시요금을 카드로 결제하는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택시 영업환경 개선 등을 위해 경기도가 개인택시조합, 카드정산사인 한국스마트카드·이비카드와 함께 협의한 결과다.

 

한국스마트카드와 이비카드는 대표 가맹점이 돼 카드 결제를 대행하면서 1.9%의 수수료를 챙기고 있다.

 

이 때문에 경기도에서 시·군과 함께 8천원 미만 금액에 대한 수수료를 택시 사업자들에게 지원해오고 있다.

 

이와는 별도로 경기도 개인택시조합에서 희망자에 한해 소속 택시 26428대 중에서 4131대를 여신전문금융업법 제8조의3에 따라 0.8% 우대 수수료를 적용받는 영세가맹점으로 등록한 상태다.

 

경기도는 대표 가맹점과의 계약이 많이 남아 영세가맹점 등록이 어려운 개인택시 22천여대에다 회사택시(법인택시) 1948대에 대해서 내년 중 1.9%에서 0.3%가 인하된 1.6%를 적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 택시 사업자들이 연간 36억원을 절감할 수 있어 특히 영세한 사업자에게 많은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본 뒤 ·군에서도 매년 카드 수수료 지원 예산 가운데 15억원을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입력: 2017/11/07 [11:07]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