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 대동여지도’ 서비스 시작
다섯 가지 주요 기능 갖추고 각종 위험으로부터 도민 생명 보호
 
김희우

화재나 지진을 비롯한 각종 재난 발생은 물론 교통 관련 소식과 무단횡단 사고 다발지역 등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경기도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안전 대동여지도14일 서비스를 시작했다. 

 


안전 대동여지도는 사용자 위치 정보를 기반으로 해서 사용자가 특정 지역을 지나갈 경우 해당 지역과 관련 있는 다섯 가지를 안내한다
.

 

화재와 태풍, 지진, 교통사고 등 자연·사회재난 미아, 치매 노인 발생 출동 소방차나 구급차 도착 예정 시간과 이동 경로 유해화학물질 취급 업소 등 위험지역과 자동심장충격기 등 안전시설 위치 인근 지역 문화행사나 일자리, 공중화장실과 병원 위치 등이다.

 

사용자는 직접 주변 반경을 500, 1, 2, 3로 구분해 설정할 수 있다.

 

이와 함께 119112는 물론 실종·미아, 단수, 정전 등 다양한 신고 전화를 아이콘만 누르면 원스톱으로 연결해주는 기능을 갖추고 있다.

 

특히 전국 최초로 정부의 지진 조기경보시스템과 연동돼 신속하게 지진 발생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이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나 아이폰 앱스토어에서 내려 받아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

 

안전 대동여지도 서비스는 세월호 사건 이후 안전한 경기도를 만들겠다는 남경필 지사의 핵심 공약 중 하나였다.



기사입력: 2017/11/14 [09:46]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