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지방선거 전 시의회 청사 증축
연면적 1천263㎡ 규모 별동 건물 신축… ‘시의원 정수↑’ 대비
 
김희우

내년 상반기 안으로 금곡동 시의회 청사가 증축된다.

 

별동 건물이 연면적 1263, 지하 1~지상 3층 규모로 지어지면 2~3층에 추가로 의원실과 세미나실, 상임위원회 회의실, 방송실 등이 설치될 예정이다.

 

지금 있는 청사도 리모델링 공사 과정을 거쳐 별동으로 옮겨지는 공간에 대한 활용이 가능해지면서 특히나 방송실 이전에 따라 본회의장의 방청석이 확장될 것으로 알려졌다.

 

남양주시는 이처럼 시의회 증축 및 리모델링 건축공사를 위해 그간 설계 작업을 완료하고 공유재산관리계획에 반영한 뒤 남양주도시공사와 위·수탁 대행 협약을 맺었다.

 

남양주도시공사에서는 공사를 발주, 지난 14일 입찰에 부쳐 20일 개찰을 완료함으로써 낙찰자(시공자) 선정을 앞두고 있다.

 

아울러 소방·통신·전기공사에 대해서도 각각 발주했다.

 

시의회 청사 증축 및 리모델링은 내년 6월 지방선거를 통해 의원 정수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추진되고 있다.

 

지난해 총선 때 ··병 선거구로 개편되면서 지역구 국회의원이 1명 더 생긴 가운데 현재 16(비례 2명 포함)인 시의원 정수도 내년 지방선거를 거쳐 8대 시의회가 출범하면 늘어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시의원 정수는 앞서 20146·4 지방선거 때 2명이 늘어나면서 정당의 비례대표 2명을 뺀 14명을 놓고 가~5개 선거구별로 2~3명이 지역구 의원으로 선출된 바 있다.



기사입력: 2017/11/28 [12:01]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