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버스 준공영제’ 내년 3월 시행 전망
경기도의회,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행 협약 체결 동의안 의결
 
김희우

우여곡절 끝에 경기도에서 광역버스 준공영제시행이 가능해졌다.

 

광역버스 준공영제는 서울·인천 등 6개 광역시처럼 공공기관이 수입금을 관리하고 버스회사에 운행실적에 따라 원가를 보전해주는 방식(수익금 공동관리제)으로 도와 시·군이 재정을 분담(60%, ·40%)하는 만큼 예산 지출이 늘어나지만 버스의 가동률을 높여 입석률을 낮추고 운전기사의 근로여건을 개선해 안전성을 높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도의회에서는 27일 원포인트 본회의를 열어 재석 99명 중 찬성 67, 반대 25, 기권 7명이라는 표결 결과에 따라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행 협약 체결 동의안을 의결했다.

 

동의안은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행을 위해 도, ·, 버스운송사업조합이 협의해 표준운송원가를 산정하고 예산을 분담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동의안이 통과됨에 따라 도에서는 22개 시·군과의 협약 체결, 예산안(540)과 조례안 처리 등 후속 절차를 진행하게 된다.

 

시행 시기는 표준운송원가 협상이 완료되고 아울러 버스운송비용 정산시스템의 운송실적 검증 및 정산 기능이 가동될 수 있는 때로 정해졌다.

 

또 수익금 공동관리기구 구성 등까지 감안하면 당초 계획됐던 내년 1월 시행은 어렵고 내년 3월 중 준공영제가 본격 도입될 것으로 관측됐다.

 

현재 광역버스가 운행 중인 도내 24개 시·군 가운데 성남시와 고양시를 제외한 22개 시·군이 준공영제에 동참하기로 한 바 있다.

도는 즉각적으로 드디어 경기도민의 안전을 위해 도의회에서 큰 결단을 내려줬다고 환영 논평을 발표한 뒤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행을 위한 준비를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관련 예산을 철저히 챙겨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시행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기사입력: 2017/11/27 [13:55]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