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시·군의원 선거구 획정위 가동
 
김희우

내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기도 시·군의원 선거구 획정위원회가 가동된다는 소식이다.

 

당면해 121일 첫 회의를 예정하고 있어 앞으로 획정안추이에 관심이 모아질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녹색당 경기도당은 30일 논평을 내고 그동안 선거구 획정이 선거에 임박해서 졸속으로 이뤄진데다 특정 거대 양당에게 유리한 기형적이고 불공정한 시도 속에서 크게 비판받아온 만큼 이번에는 이러한 과거의 전철을 밟지 말아야 할 것이라며 더 이상 기계적으로 선거구 획정을 할 것이 아니라 민심을 제대로 반영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녹색당 선거제도 개혁에 앞장서야

 

녹색당 측은 유권자의 표가 제대로 반영되는 선거제도 개혁으로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는 만큼 경기도 획정위원회에서도 시대가 요구하는 변화에 맞춰 선거제도 개선 방향을 적극적으로 제시해줬으면 한다고 당부한 뒤 특정 거대 양당이 자리를 나눠먹고 의회를 독차지하는 ‘2인 선거구획정이야말로 사회 변화의 요구를 전적으로 배반한 결과가 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녹색당 측은 “2014년 지방선거 당시 경기도 155개 지역구 중에서 2인 선거구가 91개로 약 59%에 달했고 4인 선거구는 2개에 불과했다고 지적한 뒤 유능한 정치신인과 군소정당이 의회에 진입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도입된 중선거구제(선거구별 3~5인 선출)의 취지가 무색해졌다이번 경기도 획정위원회에서는 이러한 기만을 되풀이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밝혔다

 

녹색당 측은 “2005년 당시 경기도 25천명당 1, 서울시 23천명당 1명 등 비등했던 기초의원 인구 비율이 내년이면 경기도 29500명당 1, 서울시 23천명당 1, 부산시 19천명당 1명 등 경기도가 압도적으로 기초의원당 인구 비율이 높아져 불공평해진다는 사실을 염두에 둬야 할 것이라며 형평성을 맞추고 의회의 권한을 분산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기사입력: 2017/11/30 [13:56]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