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 동시다발적 테크노밸리… 우려 크다”
경기도의회 안승남, 문제 제기하면서 적극적 대책 마련 촉구
 
김희우

경기도의회 안승남(더민주·구리2) 의원이 경기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을 놓고 문제를 제기하면서 크게 우려를 나타냈다.

 

지난 22일 정례회 본회의장에서 5분자유발언을 통해 재정 등에 대한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안 의원은 먼저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판교테크노밸리 2·3구역 확장, 일산테크노밸리와 광명·시흥테크노밸리 사업추진과 더불어 양주와 구리·남양주에도 각각 테크노밸리를 조성한다고 하는데 그전에 과연 테크노밸리를 동시다발적으로 만들어나갈 만큼 시급한지, 운영계획이 탄탄하게 세워져있는지, 충분한 재정적 뒷받침은 가능한지 면밀하게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 발표된 도청 자료와 언론보도 내용 등을 종합해보면 테크노밸리 사업을 통한 343천여명의 일자리 창출과 11600여개의 기업 유치를 위해 총 88144억원에 달하는 예산이 투입된다현재 진행 중인 테크노밸리 사업에 경기도 한해 예산의 약 46%가 지출되고 경기도 인구의 2.5%에 해당되는 일자리가 만들어지는 셈인데 경기연구원의 경기북부 10개년 발전계획을 보면 수도권내 지식기반산업의 5.5%만이 경기북부 테크노밸리 입주 의사를 밝혀 기업 유치 규모가 불확실한 형편이라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일각의 공급과잉우려를 전하면서 경기도의 무리한 테크노밸리 사업추진이 사업 대상지 자치단체에게 엄청난 재정 부담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구리·남양주테크노밸리를 예로 들었다. 그는 “2천개 가까운 기업을 유치해서 12820여개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하는데 총 사업비가 1711억원에 이른다면서 구리시의 한해 예산이 4300억원 규모이고 필수 경상비를 제외하고 나면 사용할 수 있는 예산은 약 200억 원가량인 상황인데 별내선 건설, 각종 위탁개발 등에 많은 예산이 투입되고 있다고 설명한 뒤 재정자립도가 낮은 구리시와 남양주시까지 남경필 지사 덕분에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 형국이고, 과연 행정안전부의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의원은 발언 끝부분에서 구리·남양주테크노밸리가 입지 선정만 확정됐는데도 구리시에서는 마치 유치가 확정된 것처럼 반상회보를 통해 홍보하고 있으며, 남경필 지사는 내년 지방선거를 의식한 듯 테크노밸리를 선심 쓰듯 남발하고 있는 것 같다고 혀를 찼다.



기사입력: 2017/12/26 [11:08]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테크노밸리 찬성 17/12/26 [17:17]
경기도의회 안승남(더민주·구리2) 의원은 테크노벨리 사업에 대해 걱정이 많은가 보는데... 그렇다면 하지 말자는 것인가? 일자리가 부족한 구리와 남양주시 발전에 건설적인 제안을 했으면 좋겠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