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시公,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기본 구상
사업화 방안 수립 과제까지 묶어 용역 착수
 
김희우

경기도시공사가 경기북부 2차 테크노밸리 예정지 중 한곳으로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를 조성하기 위해 시동을 걸었다.

 

어떻게 조성할지 밑그림을 그리면서 성공적인 사업추진을 담보할만한 다양한 방안들을 놓고 검토 과정을 밟는다.

 

뿐만 아니라 여러 방안 중에서 가장 적합한 방안을 찾으면 방안에 대한 타당성을 조사·분석할 전망이다.

 

경기도시공사는 이를 위해 개발사업 기본 구상 및 사업화 방안 수립 용역을 발주, 입찰에 부쳐 최종 낙찰자로 정해진 동부엔지니어링 측과 지난달 말 계약 관계를 맺었다.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는 구리시 사노동 일대 219800와 인접한 남양주시 퇴계원면 일대 72200등 개발제한구역(자연녹지지역) 292면적에 조성될 예정이다.

 

경기도가 공모를 추진한 결과 지난해 11월 양주시와 함께 경기북부 2차 테크노밸리 예정지로 선정됐다.

 

이어 1211일 경기도와 구리시·남양주시, 그리고 경기도시공사와 구리도시공사·남양주도시공사가 한데 모여 기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후 구리시의 경우 사노동 일원 378700면적의 땅에 대해 기본 3년간 개발행위 허가를 제한하기도 했다.

구리시는 또 테크노밸리 전담T/F팀을 신설한데 이어 장기 발전전략 용역을 추진하기로 했다.

 

경기도시공사는 이번에 발주한 용역의 과업으로 현황 조사 및 개발 여건 분석 입주 수요 조사 및 분석 개발 규모 적정성 검토 기본 구상안 작성 타당성 검토 및 사업화 방안 수립 등을 제시한 바 있다.

 

용역에는 착수일로부터 최종 보고에 이르기까지 1년의 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입력: 2018/02/05 [15:26]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