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시정홍보에 ‘솔루션 저널리즘’ 도입
각종 규제에 따른 시민 고충과 어려움 적극 전파
 
김희우

남양주시가 이른바 솔루션 저널리즘(Solution Journalism) 기법을 도입하는 등 시정홍보 패러다임을 확 바꿔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솔루션 저널리즘은 우리말로 풀이하면 해법 저널리즘정도로 지칭할 수 있다.

 

시는 지금까지 언론매체를 통해 사실만을 전달해왔던 형태에서 벗어나 문제점에 대한 해법을 찾기 위해 고민하고 그 과정을 파고들어감으로써 개발제한구역, 상수원보호구역 등 각종 규제에 따른 시민들의 어려움을 적극 알려낼 방침이다.

 

시는 또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이용, 홍보 채널 다변화 등을 통해서 신도시 전입 시민들에게 도시의 브랜드와 정책을 빠르게 전달할 수 있도록 온라인 홍보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먼저 포털 네이버와 다음에서 검색하면 상위에 대표 브랜드와 정책이 상시 노출될 수 있도록 SNS 홍보 플랫폼을 갖추고 온라인 확산성을 위해 파워 블로그, 인기 카페 등과 네트워크를 형성하기로 했다.

 

시는 새롭게 출범한 SNS 시민서포터즈를 32명에서 70명으로 확대, 지역별 행복-텐미닛 현장을 발 빠르게 취재하도록 하고 취재 내용을 SNS에 올려 시민들이 공유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기도 하다.

 

월간 매거진 쾌한도시에 대해서도 네이버와 페이스북 등 모바일 채널로 확대해 운영하는 한편 48면에서 62면으로 늘려 시민들이 곳곳에서 체육문화센터와 도서관 등 행복-텐미닛 인프라를 누리는 이야기를 담을 예정이다.

 

특히 입소문이 빠른 육아 맘으로 구독층을 넓히기 위해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인프라콘텐츠를 구성하고 전입 시민의 정착 스토리를 연재하기로 했다.

 

시는 이밖에도 아파트 승강기와 대형 마트의 미디어보드 등을 영상홍보 채널로 활용해 우리 동네, 내 집 앞에서 만나는 시정홍보를 추진하는가 하면 각 행정복지센터 및 읍··동 민원실에 설치된 영상홍보시스템(IPTV)6개소에서 16개소로 확대해 운영하고 쾌TV 미디어 콘텐츠 형식을 유튜브, 카드뉴스, 인포그래픽 등으로 다양화해 소통하기로 했다



기사입력: 2018/02/05 [08:38]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