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당호 ‘1급수’ 위해 3년간 2천240억 투입
효율적 개인하수처리시설 관리 위해 지역 전수관리 체계 확대
 
성우진

경기도 수자원본부가 팔당상수원 수질개선을 위해 2020년까지 77개 사업에 2240억원을 투입한다.

 

팔당호는 지난해 평균 BOD(생화학적 산소요구량)1.05/L1994년 수질 관측 이래 최상의 상태를 보였다. BOD 1.05/L1급수 기준(1.00/L 이하)에 근접한 것이다 

 


도 수자원본부는 우선 효율적인 개인하수처리시설 관리를 위해 지역 전수관리 체계를 확대할 계획이다
.

 

지역 전수관리 체계란 관리업체 한곳이 개인하수처리시설 800곳을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비용 부담이 개인당 14만원으로, 300만원에 이르는 개별관리 방식의 20분의 1도 안 돼 하수처리에 유용하다.

 

2016년부터 팔당대책지역 내 소규모 개인하수처리시설 42860개가 지역 전수관리 체계로 전환됐으며, 올해부터 2020년까지 160억원이 투입되면서 관리 대상이 늘어난다.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도 확충된다.

 

도 수자원본부는 팔당 상류지역 3개 시·군에 414억원을 들여 하루 320규모의 처리시설 2곳을 신설하고 가평군에 있는 하루 20규모 처리시설을 95규모로 증설하기로 했다.

 

이밖에 팔당호 오염행위 단속 CCTV·안내판 설치, 25개 생태하천 복원, 공공하수처리시설 31곳 신설 등도 추진하기로 했다.

 

도 수자원본부는 최근 10여년간 팔당호 수질개선에 32861억원을 투입해 팔당호 상류지역 7개 시·군 하수도 보급률을 2006년 말 66.5%에서 지난해 말 92.2%까지 높이고 하수관로도 3510에서 6614로 확대했다.

 

공공하수처리시설은 120개에서 225개로 늘려 하루 하수처리 용량을 453t에서 884t으로 끌어올렸다.



기사입력: 2018/02/11 [14:46]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