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교육청, 학교 내 대안교실 256→317곳 확대
치유 공동체 체험 학습·자기계발 진로·직업개발 프로그램 운영
 
김희우

경기도교육청이 대안교실을 운영하는 학교를 지난해 256곳에 61곳을 더해 올해 317곳으로 확대했다.

 

15곳이던 초등학교를 39곳으로, 중학교는 181곳에서 197곳으로, 고등학교는 60곳에서 81곳으로 각각 늘렸다.

 

학교 내 대안교실은 학교 부적응 학생의 학업중단을 예방하고자 정규 수업시간에 교내 공간을 활용해 학생의 소질과 적성에 맞는 교육과정을 제공한다.

 

주로 치유, 공동체 체험, 학습·자기계발, 진로·직업개발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대안교실 운영팀은 부장교사, 실무담당교사, 참여 학생 담임교사, 교과·진로교사, 전문상담()사 등 중에서 3인 이상으로 구성된다.

 

참여를 원하는 학생은 학부모의 동의를 받아 신청한 뒤 담임교사의 추천을 받아야 한다.

 

이후 운영팀의 심사 과정을 거쳐 대안교실 참여가 확정된다.



기사입력: 2018/02/19 [15:05]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