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곡동 도시재생 첫발 내딛는다
 
김희우

20면적에 이르는 금곡동 일원이 문재인 정부의 이른바 도시재생 뉴딜선도지역 지정을 앞두고 있다.

 

선도지역답게 도시재생 사업이 빠르고 효과적으로 전개될 뿐만 아니라 주변 지역에 미칠 파급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금곡동 일원은 지난해 12월 국무총리가 주재한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통해 ‘2017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대상지 중 한곳으로 선정됐다

 

당시 상업과 관광 목적의 중심시가지유형 명단에 이름을 올린 이후 지난달 30일 남양주시가 선도지역 지정을 위한 공청회를 열었다.

 

이어서 시의회 임시회 때 의원들의 의견을 듣는 의견청취 과정까지 마쳤다.

 

시의회에서는 주요하게 공청회 때 제시된 자전거공원 축소 등 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고 조기에 착공할 것 주차장 부족 등 교통시설이 열악하므로 접근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주차장 및 교통체계를 검토하고 도시 미관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질 것 중앙부처와 연계해 홍·유릉 주변을 정비하고 옛 금곡역사 보존 방안을 강구할 것 등의 의견을 제시했다.

 

시는 이처럼 사전 절차를 모두 밟음에 따라 경기도를 경유해 국토교통부에 선도지역 지정을 요청, 다음달 중 국토교통부의 고시가 가능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현장지원센터를 설치하고 전담조직을 구성하며, 이후부터는 마스터플랜에 기반을 둔 활성화 계획()을 놓고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과정을 거친 뒤 다시 국토교통부로 계획 승인을 신청함으로써 도시재생특별위원회의 심의와 활성화 계획 승인에 이를 수 있을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금곡동 도시재생 마스터플랜


금곡동 도시재생은 시와 사업추진 관련 협약을 맺은 한국토지주택공사
(LH)에서 주도하는 가운데 실시간 주차 안내, 지역 안내 키오스크(Kiosk) 등 최첨단 스마트 기술이 적용되는 스마트 도시로 다시 살려낸다는 계획이다.

 

역사문화특화가로를 조성하고 공공청사 복합개발등 재생 기반을 마련하는 데에도 초점이 맞춰져있다.

 

새롭게 지어질 금곡·양정 행정복지센터를 비롯해 남양주아트센터와 남양주경찰서 금곡지구대가 주로 청년층을 위한 임대주택 공급 등 복합적으로 활용된다.

 

창업 공간을 포함한 복합형 청년주택을 반영함으로써 청년 취업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사회에 실질적인 해법을 제시하고 젊은 층 유입을 통해 지역사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구상이다.

 

이 사업은 오는 2022년까지 완료 목표로 5년간 국비 180억원과 LH 자체 조달 및 기금 205억원에다 시비 100억원까지 모두 485억원이 투입되는 프로젝트다.



기사입력: 2018/02/20 [12:06]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