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도위, 양정역세권 GB해제안 재의결
역 주변 상업용지 분산 배치…“충분히 이행 가능한 조건”
 
김희우

양정역세권 복합단지 개발을 위한 개발제한구역(GB) 해제안이 다시금 중앙도시계획위원회(중도위) 문턱을 넘어섰다.

 

한창 서강대 남양주캠퍼스 프로젝트가 추진되고 있던 201412월 당시 중도위에서 조건부로 의결한지 3년여 만이다.

 

특히 이번에는 지난 22일 열린 올해 첫 중도위에 상정돼 이날 심의만으로 의결에 이르렀다.

 

물론 몇 가지 GB해제 조건이 붙었다. 하지만 크게 까다롭지 않아 충분히 이행 가능한 사항이라는 것이 남양주시 관계자의 전언이다.

 

중도위에서는 먼저 양정역 주변에 몰려있는 상업용지를 놓고 분산 배치할 필요성을 제기했다.

 

‘Green IT’ 기반 첨단산업(4차 산업)이 집적될 도시지원시설용지와 관련해서 보다 면밀하게 수요 조사할 것을 조건으로 내걸었다.

 

이밖에도 공원·녹지 면적 확대, 사업 대상지 주변 불법행위에 대한 철저한 관리·감독 등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남양주시는 이러한 조건 이행 및 조치계획을 마련해 올 4월까지는 중도위에 보고한다는 목표다.

 

이때 별도의 심의 절차를 밟지 않아도 되는 것으로 알려져 보고 이후 이르면 올 5월 중 국토교통부의 GB해제 고시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GB해제 이후부터는 도시개발구역 지정, 개발계획 승인, 실시계획 인가, 토지보상 착수 등 지난 수년간 지연된 사업추진에 박차가 가해진다.

양정역세권 복합단지 개발은 수년을 끌어온 서강대 남양주캠퍼스 프로젝트가 무산되면서 남양주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자족형 복합단지조성이라는 새로운 그림을 그리고 지난해 721일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양정역세권 개발 토지이용 구상안. 계획 인구 1만3천872가구 3만2천405명을 수용하는 규모로 주거용지가 전체 개발 면적의 35%, 72만4천㎡를 차지한다. 주거용지를 제외한 땅에는 자족시설과 도시기반시설이 각각 조성된다. 자족시설용지는 상업·주상복합 11만4천㎡를 비롯해 유통시설 5만6천㎡, 복합시설 3만7천㎡ 등 모두 38만㎡ 면적이다. 특히 이중에서 도시지원시설용지로 묶인 17만3천㎡에 ‘Green IT’ 기반 첨단산업(4차 산업)이 집적되면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이뤄진다. 양정역 아래쪽으로 유통시설용지에는 대규모 아울렛이나 물류센터 등이 들어설 수 있다. 95만5천㎡로 46% 넘게 차지하는 도시기반시설용지는 공원·녹지와 도로·철도, 유·초·중·고(교육시설), 공공청사 등을 포괄한다.   


기사입력: 2018/02/23 [11:49]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