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에서만 시장 선거전 돌입
구동수·서동완·조광한·최현덕 이어 김창희 예비후보자 등록
 
김희우

6·13 지방선거를 맞아 남양주에서 시장과 도의원, 시의원에 도전하는 각각의 예비후보자 등록이 지난 2일부터 가능해진 가운데 시장 선거 주자들이 하나둘 출사표를 던지고 있다.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등록 첫날 4명이 시장 선거에 출마하기 위해 일찌감치 예비후보 등록 신청을 마친데 이어 1명이 추가로 5일 등록을 통해 예비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본격적으로 세몰이에 나선 예비후보는 공교롭게도 모두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다.

 

공직생활을 접고 입당과 함께 출마 의지를 공식화한 최현덕(52) 전 남양주 부시장과 최근까지도 소통 행보를 이어오고 있는 조광한(60) 군장대 석좌교수, 그리고 지난 1월 출마 선언을 한 구동수(63) 성공회대 겸임교수, 공무원 출신에서 정당인으로 변신한 서동완(59)씨에다 김창희(57) 서울신용보증재단 이사 등이다.

 

이중 서씨는 수면 위에서 잘 알려지지 않았으나 남양주시에서 화도읍장, 진건읍장, 별내면장 등을 지냈으며 이후 경기도에서 부이사관 직급까지 달았다. 

지난 대선 때 문재인 후보 노동특보를 맡았던 김 이사는 이달 초 출판기념회를 연데 이어 예비후보로 등록한 뒤 일하는 사람들의 정치를 하겠다고 천명하면서 이제 시민들의 여러 가지 고민을 연구하고 해결해주는 골목정치, 생활정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의원(광역)
, 시의원(기초) 선거는 아직 예비후보 등록 상황이 저조하다.

 

선관위가 국회의 공직선거법 개정 지연으로 선거구가 획정되지 않아 일단 현행 선거구에 따라 예비후보 등록 신청을 받고 있는 가운데 진진순(58·여) 호평동 주민자치위원회 부위원장만이 지난 5일 시의원 나선거구(화도·수동·호평)의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도의원은 이제야 비로소 국회에서 정수·선거구 문제가 해소됐으며, 시의원은 이 문제에 대해서 좀 더 시간이 요구되고 있다. 

 

예비후보자로 등록하려면 관할 선거구 선관위에 주민등록표 초본과 가족관계증명서 등 피선거권 증명 서류를 비롯해 전과 기록, 정규 학력 증명서를 제시해야 한다.

 

후보자 기탁금의 20%도 납부해야 한다. 시장 선거는 200만원, 도의원 선거는 60만원, 시의원 선거는 40만원 등이다.

 

예비후보자로 등록하면 선거사무소 설치, 선거운동용 명함 배부, 어깨띠나 표지물 착용, ·수화자 간 직접 통화 방식의 전화 선거운동, 선거구 내 세대수의 10% 이내에서 홍보물 작성·발송 등을 할 수 있다.

 

이밖에도 시장 선거 예비후보자는 선거 공약 등을 담은 공약집 1종을 발간해 통상적인 방법으로 판매할 수 있다.



기사입력: 2018/03/06 [08:55]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