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산동 민간공원 조성 속도… 보상계획 공고
옛 도농동 산11 일원 5만50㎡ 중 1만2천500㎡에 비공원시설
 
김희우

다산동 산4011번지(옛 도농동 산11) 일원 도농공원에 대한 도시공원 개발행위 특례사업추진이 속도를 내고 있다. 

 

이 사업은 이미 오래 전 도시계획시설로 지정됐으나 장기간 집행에 이르지 못한 공원(근린공원) 부지가 일몰제로 그냥 해제되는 문제를 풀기 위한 일환으로 제기됐다.

민간자본을 유치해 이른바
민간공원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남양주시는 20169월부터 공모 과정에 들어간 끝에 지난해 디트루 측을 우선협상자로 선정한 이후 협상 등의 과정을 거쳐 이달 들어 도시계획시설 사업시행자로 지정·고시한 바 있다.

 

이어 공원 조성계획 변경을 결정·고시했는가 하면 가장 최근인 23일 토지 등에 대한 보상계획을 공고했다.

▲도농공원 부지 개발 예상 조감도   

 

도시계획시설 사업시행지는 전체 550면적으로 이중 25%가량을 차지하는 12500가 비공원시설 부지로 나뉘었다. 

 

지난해 8월 조성계획 변경안 공람 당시 12350보다 면적이 조금 늘었다. 

 

도시공원 개발행위 특례에 따라 5이상 도시공원에서 민간 시행자가 면적의 70% 이상을 공원으로 조성해 남양주시에 기부채납하면 나머지 부지에서 공원시설이 아닌 비공원시설을 설치할 수 있다. 

비공원시설로는 아파트 신축 등을 통한 주거시설 입지 가능성이 유력해 보인다. 

 

시는 일단 4월까지를 실시계획 인가 신청 기일로 정했으며 이어서 7월 착수 이후 20227월까지 준공을 예정했다.



기사입력: 2018/03/23 [11:41]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