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약용 해배 200주년 국제 심포지엄 5일 개막
6일까지 이틀간 서울 그랜드워커힐 호텔 워커힐 시어터
 
김희우

 


정약용 해배
200주년을 기념하는 국제 심포지엄 지속 가능한 발전, 정약용에게 묻다가 오는 5~6일 서울 그랜드워커힐 호텔의 워커힐 시어터에서 열린다.

 

남양주시는 유네스코(UNESCO) 한국위원회와 손잡고 정약용 선생의 애민, 실학사상을 토대로 UN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실천방향을 모색한다.

 

지속가능발전목표란 전 세계적으로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UN이 공표한 2030년까지 인류 사회가 경제·사회·교육·과학 등 전 분야에서 달성해야 할 정책 목표다.

 

유네스코는 2012년 정약용 탄생 250주년을 유네스코 관련 기념일(Anniversaries with which UNESCO is associated in 2012)로 지정한 바 있다.

 

정약용 선생이 우리 사회와 농업, 정치의 근대화에 큰 영향을 미친 철학자로서 남긴 다방면의 업적을 세계와 함께 기렸다.

 

국제 심포지엄은 국내·외 지속가능발전목표 전문가뿐만 아니라 인문·경제·과학 분야를 이끌고 있는 석학들이 한자리에 모여 지속가능발전목표의 실천방향을 정약용 선생의 삶에서 모색하고 논의하는 세션들로 구성돼있다.

 

첫째 날인 5일 개막식장에서 국내 고전학계의 거목인 성균관대 동아시아학술원 임형택 명예교수, UN 산하 자문기구인 한국지속가능발전해법네트워크 양수길 회장, 성균관대 동아시아학술원 명예 초빙교수이자 유럽 최고의 동양학 권위자인 보데왼 왈라번(Boudewijn C.A. Walraven) 교수가 각각 강연을 펼친다.

 

이후 세션1:교육- 미래 인재 육성의 길, 다산의 교육관에서 찾다가 진행되고 다음날에도 세션2:과학- 지속 가능한 발전, 다산의 과학사상에서 찾다’, ‘세션3:경제- 포용적 성장의 길, 다산의 경제관에서 찾다’, ‘세션4:사회- 인권 보장의 길, 다산의 인간관에서 찾다등이 이어진다.  

 

과학 세션에서는 로봇공학 분야 세계적 권위자인 데니스 홍(Dennis Hong) 교수가 강연에 나설 예정이다.

 

국제 심포지엄은 오는 5~6일 현장에서 참가 등록을 통해 함께할 수 있다.



기사입력: 2018/04/01 [18:33]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