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 속도전… 50만 이상 대도시에 계획 승인권
경기도, ‘도시재생 활성화’ 방안 추진
 
성우진

경기도가 도심 쇠퇴지역이 더 이상 늘어나는 것을 막으면서 도시재생 사업추진 속도를 끌어올리기 위해 도시재생 활성화방안을 추진한다.

 

방안은 4개 분야로 나뉘었다. 도는 먼저 인구 50만명 이상 대도시 시장에게 올 하반기까지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 승인권한을 넘겨주기로 했다.

 

대도시 시장이 직접 지역의 특성, 자산, 역사, 문화와 주민의견 수렴 결과를 토대로 신속하게 의사를 결정을 할 수 있어 도시재생 속도가 그만큼 빨라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또 경기도시공사에 위탁한 도시재생지원센터2020년까지 31개 시·군 모두에 설립하기로 했다.

 

도시재생지원센터에서는 시·군의 도시재생 계획 수립을 지원하고 공무원과 주민 역량을 강화하는 도시재생대학을 운영한다.

 

도는 이밖에도 도시재생특별회계를 통해서 2026년까지 1천억원을 확보해 운용할 계획이다.

 

도는 정부가 추진 중인 도시재생 뉴딜 사업에 도내 구도심 45곳이 선정될 수 있도록 시·군과 적극 대응해나간다는 방침이기도 하다.

 

선정이 불발되더라도 자체적으로 도시재생 인큐베이팅을 실시하는 등 도시재생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기로 했다.

 

도시재생 뉴딜 사업은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재정 2조원, 기금 5조원, 공기업 투자 3조원 등 매년 10조원씩을 5년에 걸쳐 전국 500곳에 투입할 예정이다.

 

현행법상 쇠퇴지역은 인구와 사업체가 3년 이상 감소하면서 20년 이상 노후 건축물 비중이 50% 이상인 지역을 일컫는다.

 

경기도내에서는 2016년 기준으로 232곳에 450만명이 거주하고 있다. 도는 2020년이면 290곳으로 늘어나 560만명이 거주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말을 기준으로 도내에서는 국토부 공모 4(부천수원·성남) 경기도형 도시재생 공모 2(부천·수원) 2017년 도시재생 뉴딜 공모 8(고양안양수원·광명·남양주·시흥) 등의 도시재생을 위해 2022년까지 총 2377억원이 투입된다.



기사입력: 2018/04/04 [09:24]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그린밸트, 문화재 관련규제, 수도권정비계획법, 기타 등등 규제 금곡원주민 18/04/04 [13:34]
금곡동 신경좀쓰시오, 시장님
그린밸트 좀 풀고,,,,,
남양주시장이 신경을 안쓰니 동내가 다 죽어가고 있잖소,
내 탓이지만 왜 뽑았는지 몰라......쯔쯔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