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경기도의원 선거 주자 수면 위
 
김희우

남양주에서 6·13 지방선거를 통해 경기도의회 입성을 노리는 광역의원 예비후보자도 본격 수면 위로 부상하고 있다.

 

지난 4일 현재까지 더불어민주당 4명과 자유한국당 3명 등 모두 7명이 예비후보로 나섰다.

 

남양주에서 이번에 경기도의회로 보낼 수 있는 지역구 광역의원은 6명으로 2014년 지방선거 때보다 1명이 늘었다.

 

1선거구(와부·조안·금곡·양정·평내)-2선거구(화도·수동·호평)-3선거구(진접·별내·별내)-4선거구(진건·퇴계원·지금·도농)-5선거구(오남) 체제도 새롭게 1선거구(호평·평내)-2선거구(화도·수동)-3선거구(별내·별내)-4선거구(진접·오남)-5선거구(진건·퇴계원·다산1~2)-6선거구(와부·조안·금곡·양정)로 바뀌었다.

 

유권자들은 투표를 통해 선거구별로 1명씩의 도의원을 선출할 수 있다.

 

예비후보 면면 들여다보니

 

현직에 있는 도의원 중에서 모두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임두순(5), 조재욱(6) 의원이 나란히 예비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려 ‘2선 연임의지를 분명히 했다.

 

지역구가 아닌 비례대표로 출발한 김미리 의원도 이번에 1선거구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도전장을 내 변신을 예고했다.

 

6선거구에서는 더불어민주당에서 김경근 예비후보가 나선 상태라 리턴 매치성사 가능성이 열렸다.

 

김경근·조재욱 예비후보는 이미 2014년 지방선거에서 정면으로 맞붙어 간발의 차로 희비가 엇갈린 바 있다.

 

6선거구는 자유한국당 주광덕(남양주병) 국회의원 보좌관 출신의 이병길씨가 지난달 9일 예비후보로 나섰다가 약 열흘 만에 돌연 사퇴했다.

 

새로운 얼굴이라 할 수 있는 나머지 3명은 2선거구 자유한국당 박승렬, 3선거구 더불어민주당 윤용수, 4선거구 더불어민주당 박성훈 등이다.

 

특히 40대 초반의 젊은 박성훈 예비후보는 국회의원 보좌관, 민주당 원내대표 행정비서관, 19대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보좌관 경력을 갖고 있다.

 

한편 지난 4일 이영환 심석고 총동문회 부회장이 예비후보 등록을 마쳐 시의회 입성을 노리는 기초의원 예비후보자 수가 모두 20명에 이르렀다.



기사입력: 2018/04/05 [09:34]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