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춘천 고속道 통행료 16일부터 최대 16% 인하
 
김희우

서울-춘천 민자고속도로 통행료가 오는 160시부터 최대 16.2% 인하된다.

 

최장거리(61.4km)를 기준으로 했을 때 승용차(1종 차량) 통행료가 6800원에서 5700원으로 1100원 줄어든다.

서울 쪽에서 남양주 화도까지 통행료는 현재 1800원에서 1600원으로 내려간.

 

대형 화물차(4종 차량)최장거리기준 11100원에서 1600(14.5%) 내린 9500원을 내면 된다.

 

1종과 4종 이외 차종별 인하 규모는 2760064003780067005113009600원 등이다.

 

따라서 승용차 기준으로 서울-춘천 민자고속도로 통행료 수준이 현재 재정 고속도로(정부가 관리하는 고속도로) 대비 1.79배에서 1.5배 수준으로 낮아진다.

 

이러한 통행료 인하와 관련해 자금재조달을 통해서 발생한 공유 이익을 활용해 가능해졌다는 것이 12일 국토교통부의 설명이다.

 

20097월 개통한 서울-춘천 민자고속도로는 서울시 강동구 강일동과 강원도 춘천시 동산면을 잇는 도로로 지난해 6월 개통한 동홍천-양양 고속도로와 연계해 서울과 강원 사이 접근성 향상에 기여해왔다.

▲1종 차량 기준 구간별 요금표     


기사입력: 2018/04/12 [17:53]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