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본선 무대 대진표 ‘윤곽’
 
김희우

아직 미비한 상태지만, 6·13 지방선거 본선 무대 대진표의 윤곽이 그려지기 시작했다.

 

자유한국당이 첫 포문을 열고 남양주에서 광역()의원 선거구 3곳과 기초()의원 선거구 4곳에 걸쳐 모두 9명의 공직후보자를 추천하기로 했다.

 

먼저 이진택, 이도재 시의원의 경우 2명씩 시의원을 뽑는 가선거구(호평·평내), 다선거구(별내·별내)에서 나란히 단수후보로 나설 예정이라 상대적으로 당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진택 시의원은 더불어민주당에서 공천 경쟁을 펼치고 있는 진진순·임영신·박성찬·김성수 예비후보 중에서 본후보, 바른미래당 김문유 예비후보 등과 경합을 펼칠 전망이다.

 

이도재 시의원이 나서는 다선거구에서는 더불어민주당 김동호, 바른미래당 장구진, 민중당 이재명 등이 예비후보로 본선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

 

원병일, 우희동 시의원은 이번에는 서로 자리가 바뀌었지만 시의원 3명을 선출하는 바선거구(진건·퇴계원·다산1~2)에서 4년 전처럼 다시 짝을 이뤘다.

 

이곳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전용균·김진희, 바른미래당 김세진, 민중당 김진만 예비후보가 도전 채비를 서두르고 있다.

 

김현택-권경순 짝이 나서는 사선거구(와부·조안·금곡·양정)‘2인 선거구임에도 더불어민주당에서도 자유한국당처럼 이철영 시의원과 이원호 예비후보 등으로 맞설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도의원 쪽은 2선거구(화도·수동) 박승렬, 5선거구(진건·퇴계원·다산1~2) 임두순, 6선거구(와부·조안·금곡·양정) 조재욱 등이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고 각각 도의회 입성 또는 재입성을 노리고 있다.

 

박승렬 예비후보가 나서는 선거구는 일단 더불어민주당에서 ‘2선 연임경력의 문경희 도의원이 버티고 있다.

 

조재욱 도의원은 4년 전처럼 더불어민주당 김경근 예비후보와의 맞대결 가능성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임두순 도의원의 선거구에서는 더불어민주당에서 이창균 6~7대 시의원이 유력한 대항마로 떠오르고 있다.



기사입력: 2018/04/13 [11:03]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당 이름 김병구 18/04/14 [17:44]
바선거구 김진만후보는 민주당이 아니고 민중당입니다 수정 삭제
김희우입니다 김희우 18/04/15 [18:02]
늦게나마 수정했습니다. 죄송하고, 지적 감사합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