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산신도시 택배 논란… 실버택배로 일단락
국토교통부, 아파트 입주민 대표와 택배업계 등 상대로 분쟁 조정
 
김희우

다산신도시 택배 논란이 이른바 실버택배 도입 쪽으로 매듭지어졌다.

 

국토교통부는 아파트 입주민 대표와 택배업계, 건설업계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열어 분쟁을 조정하고 추후 제도 개선안도 마련했다고 17일 밝혔다.

 

우선 택배차량의 아파트 단지 진입을 막아 크게 논란이 인 다산신도시에서 실버택배를 활용하기로 했다.

 

실버택배란 아파트 단지나 인근에 거주하는 노인을 통한 택배 서비스로 작년 12월말 현재 전국적으로 88개 단지를 대상으로 266명이 참여하고 있다.

 

택배회사에서 아파트 입구 실버택배 거점까지 물품을 배송하면 아파트 내에서 실버택배 요원이 직접 집까지 최종 배송을 책임진다.

 

배송 금액의 절반을 보건복지부와 지방자치단체가 나눠 지원하고 나머지 절반은 택배회사가 부담하고 있으며, 실버택배 종사자는 하루에 3~4시간 일하면서 월 50만원 수준의 수입을 얻을 수 있다.

 


다산신도시에서는 실버택배를 도입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아파트 인접 도로에
택배차량 정차 공간이 설치되고 도로와 접한 아파트 대지 내 일부 완충녹지에 택배물품 하역보관소가 들어선다.

 

택배 거점인 하역보관소부터 집까지 차량이 아닌 실버택배 요원이 물품을 배송한다.

 

국토교통부는 도시계획도로와 완충녹지를 변경하기 위해 경기도, 경기도시공사, 남양주시와 협의하기로 했다.

 

다만, 완충녹지 용도변경 등 실버택배 거점 조성과 인력 충원까지 약 2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 기간 동안은 입주민들이 내부적으로 보완책을 논의해 방안을 시행하도록 했다.

 

따라서 아파트 입구에서 입주민이 직접 찾아가는 방안과 택배회사와 함께 비용을 분담해 임시 인력을 두는 방안을 놓고 향후 15일간 주민투표가 진행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분쟁의 주요 원인이 아파트 주차장 기준, 아파트 단지 내 교통안전, 택배 종사자 근로환경 등과 관련돼있어 적극 중재에 나섰다면서 입주민들이 아파트 단지 내 보행자 안전을 위해 택배차량 높이를 낮춰 지하 주차장을 이용하도록 요구했지만 택배회사 측은 차량을 개조하는데 드는 비용 등을 이유로 곤란하다며 지상 주차장 진입을 허용해야 한다는 입장을 제기했다고 설명했다.



기사입력: 2018/04/17 [17:36]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