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버스 준공영제 시행 ‘첫발’
 
김희우

경기도와 14개 시·군의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행이 20일 첫발을 내딛었다.

 

경기도는 시행 하루 전인 19일 도의원과 공무원, 교통 전문가 등 20명으로 구성된 수입금공동관리위원회를 열어 표준운송원가를 확정했다.

 

표준운송원가는 적정 이윤을 포함해 버스 운송사업에 소요되는 비용을 표준화한 것이다 

 

버스 1대당 하루 632205(CNG버스 633612)이다. 적정 이윤은 17천원이 반영됐다.

 

도와 시·군은 이렇게 산정된 표준운송원가를 기준으로 해서 부족한 운송수입금을 버스회사에 지원하게 된다.

 

앞서 도는 수입금공동관리위원회를 구성하지 않은 채 버스운송사업조합과 표준운송원가를 정해 조례 위반 논란을 빚자 뒤늦게 위원회를 열었다.

 

준공영제에 참여한 14개 시·군은 남양주를 비롯해 양주, 용인, 하남, 구리, 포천, 가평, 파주, 광주, 의정부, 의왕, 과천, 군포, 안양 등이다.

 

이들 시·군의 59개 노선 637대에 이르는 광역버스가 준공영제 시행 대상이다.

 

버스 운전자 427명이 충원돼 모두 1414명이 하루 2교대로 근무, 71일부터 시행되는 개정 근로기준법에 따른 주당 52시간을 준수하도록 했다.

 

운전자 충원 등에 따른 올 12월까지 소요되는 비용 202억원은 경기도와 시·군이 50%씩 분담한다.

 

버스 준공영제는 공공기관이 수입금을 관리하고 운행 실적에 따라 원가를 보전해주는 것으로 서울, 인천, 부산, 대구, 대전, 광주, 제주 등 7개 광역자치단체가 시행 중이다.

 

경기도는 입석률을 낮추고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1단계로 광역버스에 대해 준공영제를 도입하게 됐다.



기사입력: 2018/04/20 [09:02]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