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레저특구와 지역경제 연계
시, 자전거레저특구 추진사업 타당성 및 지역경제 연계방안 연구
 
김희우

이른바 자전거레저특구(BIKE Leisure ZONE) 사업을 놓고 남양주시가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자전거레저특구는 2004년부터 지정된 다양한 지역특구들 중에서 최초이자 유일하다.

 

중소기업청이 201511월 열린 제35차 지역특화발전특구위원회를 거쳐 특구 지정을 완료한 바 있다.

 

특구 지정 면적은 이웃한 양평군까지 묶어 주요 자전거도로와 주변 일대 2557543이다. 이중 남양주시는 568535를 차지하고 있다.

 

천혜의 자연환경과 어우러진 남·북한강변 자전거길, 그리고 풍부한 관광자원과의 상호연계·시너지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남양주시는 특구 인프라 구축 자전거 특화도시 조성 자전거투어 명소화 자전거레저·문화 활성화 등 4개 특화사업을 놓고 각각의 세부 추진계획으로 나눠 사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그 일환으로 자전거레저특구 추진사업 타당성 및 지역경제 연계방안 연구용역에 착수, 지난 11일 용역 중간보고회를 진행했다

 

이날 보고회는 교통 분야 교수를 비롯해 삼천리자전거, 자전거연합회, 조안면슬로시티협의회, 조안면미식관광플랫폼협의체 등 특화사업 관련 단체들이 참여한 가운데 공공(공유) 자전거 운영 타당성까지 분석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보고회를 주재한 지성군 부시장은 “4대강을 중심으로 한 간선 자전거길 조성이 1단계였다면 이제는 2단계로 지선 자전거길을 조성하는 등 지역경제와 맞물리는 사업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서 특화사업 추진의 실효성을 확보하고 좀 더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기사입력: 2018/05/14 [11:22]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여윽시 18/05/14 [21:13]
좋습니다. 옳아 보이는 방향입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