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준공영제 한 달
과연 무엇이 달라졌나
경기도 분석 결과 운전자 근로시간 감소 ↓… 버스 운행 준수율 ↑
 
김희우

경기도와 시·군들의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행 한 달이 지났다.

 

경기도가 한 달간 시행한 효과를 자체 분석한 결과 운전자 근로시간 감소, 버스 운행 준수율 향상 등 교통편의 개선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지난달 20일부터 준공영제가 시행된 광역버스 55개 노선을 대상으로 시행 이전과 이후로 나눠 비교·분석한 결과 운전자 근무 강도 감소에 따른 운전 집중도 향상, 운행 준수율 개선에 따른 증차 효과와 승객 증가 등 긍정적인 결과가 나왔다29일 밝혔다.

 

먼저 준공영제 시행 전 격일제 근무가 12교대로 전환되면서 하루 평균 버스 1대당 운행 시간인 13시간24분을 2명이 분담하게 됐다.

 

운전자 수는 890명에서 1328명으로 438명 늘었으며 버스 1대당 운전자 수는 1.59명에서 2.35명으로 48%(0.76) 증가했다.

 

또 운행계획 준수율이 시행 전 92.8%(3월 평균)에서 98.3%(516일 기준)로 높아졌다.

 

이처럼 버스 공급력이 확대되면서 이용 승객이 시행 전 119962명에서 123844명으로 3882(3.2%) 늘었다.

 

특히 승객이 집중되는 출근 시간대(오전 6~9) 운행 버스의 경우 기존 596대에서 632대로 36대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일부 보완해야 할 점도 확인됐다.

 

우선 서울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적은 운전자 임금 수준을 개선할 필요성이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왕복 운행에 걸리는 시간이 길고 하루 5회 운행하는 일부 노선에서는 오후 근무 때 과다 근로가 발생, 개선책을 검토하고 마련해야 하는 상황이다.

 

준공영제는 버스회사마다 관리해오던 수입금을 공동 관리하게 되면서 회사에서는 노선의 흑자나 적자에 관계없이 서비스 제공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

 

버스회사 운송 수입금 관리와 운송비용에 대한 객관적인 정산을 위해 비용정산시스템이 가동돼 운영 중이다.

 

참고로, 준공영제 시행 이후 화도읍에서 잠실역으로 향하는 8002번이 하루 평균 7천여명이 이용, 가장 많이 승객을 실어 나르는 노선으로 분석됐다.

 

도는 준공영제가 제도적으로 안정화되는데 3개월가량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준공영제는 졸음운전 방지와 입석률 제고 등 버스 안전대책의 하나로 14개 시·59개 노선(55개 노선 시행) 637대의 광역버스를 대상으로 도입했다. 사업비 202억원은 도와 시·군이 101억원씩 분담한다.



기사입력: 2018/05/29 [09:58]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